[시] #8 기억

in zzan •  3 years ago 

기억

던진말에 가슴속 가시가 박히고 또 박힌다.
발이 떨어지질 않아 질질 끌어도 봤다
부는바람에 높은하늘에 하염없이 눈물도 흘려봤다.
선술집 귀퉁이 멍하니 쓰디쓴 술잔도 넘겨봤다.
그 반복에 반복된 시간이 기억이 나련마는
애써 생각해도 어제 점심밥 메뉴처럼 기억이 안난다.

엉거주춤 불안불안 첫걸음에 미소가 지어진다.
삐뚤삐쭐 꾹꾹 누른 네줄짜리 사랑메모 서랍에 있다.
풋사랑 아픔에 흘린눈물 더 아프게 들썩였고 함께했다.
잠든 손을 꾹 잡아보고 묵직함에 든든하다.
아들녀석에 이런모습 단한번 모습인데
애쓰지 않아도 문득문득 떠 오른다.

나는 잊혀지고 아들녀석은 머리를 채운다.
그게 아버지고 그게 자식인가 보다.
40여년을 키워주고 미얀하다 말씀하신 아버지
그래서 당신기억은 없는 아버지가 그려셨나 보다.
갈증에 들이키는 물 한잔에 아버지와 아들이 생각난다
나는 잊혀지고 아들녀석은 머리를 채운다. 그리고 아버지도..


세상 사는게 그런건가 봅니다.
내가 힘들었던 기억은 애써 기억하려해도 잘 기억이 안나는데 아들녀석 어렸을때부터 지금까지 사소한 일들까지 기억에 오래오래 남습니다. 애써 기억하려 하지 않아도 말입니다.

얼마전 아버지께서 해준게 없는데 잘 자라줘서 고맙다 미얀하다고 하시는 말씀에 당신이 힘들게 사신 세월을 전 기억하는데 .. 이젠 알것 같습니다. 제가 지금 그러고 있네요.

그래서 적어봤습니다. 글을 쓰는 동안 그래서 가족이구나를 한번 더 생각했습니다. 내 삶에 힘든 시간보다 가족에 기쁘고 힘들었던 시간이 더 기억에 남는것 그것이 가족이고 가족 사랑이랍니다. 그렇게 그렇게 한번 더 따뜻해 집니다.

가족에게 감사합니다.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제3회.zzan 이달의 작가 공모
https://www.steemzzang.com/zzan/@zzan.admin/3-zzan


카카에 [시] 이야기

  1. 시골 선착장
  2. 엄마 그리고 내 이름
  3. 당신
  4. 종착역
  5. 눈빛
  6. 달팽이
  7. 창작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Hi @kibumh!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884 which ranks you at #4613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not changed in the last three days.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92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43.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Try to work on user engagement: the more people that interact with you via the comments, the higher your UA score!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카카형도 항상 누군가의 기억속에 있지~!!
지금, 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