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4회 작가 공모 시] #9 겨울

in zzan •  3 years ago 


가을 어느날 나뭇잎은 떨어지고
앙상한 나무가지만 보이는 나무를 보며 생각했습니다.

겨울에 참 춥겠다. 어떻게 겨울을 버티나 하며 말입니다.
그런대 봄이면 아주 멀쩡하게 더 큰 나무가 되어 새싹을
피고 나무껍질은 더 단단해져 있습니다.

그게 자연에 이치고 순리이기에 특별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우리네는 가끔은 어려움이 오면 너무 꽁꽁싸멘 나머지
아무것도 못하고 그 과거에서 어려움에서 헤어나오질 못합니다.

나무도 꽃들도 60년을 산 솔개도 아는 그런 사실은 우린 모르는 걸까요
이상입니다. 감사합니다.


카카에 [시] 이야기

  1. 시골 선착장
  2. 엄마 그리고 내 이름
  3. 당신
  4. 종착역
  5. 눈빛
  6. 달팽이
  7. 창작
  8. 기억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tipu curate

Upvoted 👌 (Mana: 5/20)

카시인님~!
나무를 보면서 깊은 깨달음을 얻으셨네요
그것만으로도 챗바퀴를 벗어나는 한 걸음이라고 생각합니다^^

아 왠지 스팀의 현 상황을 표현하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