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이 길에 쫙 깔렸군요. 꽃길입니다.

in zzan •  last year 

꽃길을 걷는 기분..

이참에 실컷 느낄 수 있겠군요.

요즘 이런 기분을 자주 느끼시나요?

가을도 거의 다 갔어요. 이제는 곧 겨울이군요.

자연은 순환하니 이제 내년의 녹음을 기대하게 되네요.

가는 가을이 아쉽지만, 이제 곧 겨울을 즐길 마음의 준비를 해야겠어요.

겨울도 눈이 오고 즐거운 일이 많을 테니까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아쉬운 가을이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