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상념.. 쓸 데 없는 생각들.

in zzan •  last year 

낙엽을 요즘 많이 볼 수 있게 되었어요.

길을 가는데, 떨어진 낙엽을 보니 순간 외로움과 고독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군요.

무성한 꿈에 젖었던 젊은 날도 있었지만, 조금씩 나이를 먹어가네요.

물론 지금도 여전히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나이이건만, 마음이 청춘이 아닌가 봅니다.

마음은 늙지 않는다고 하는데. 새로운 도전을 하지 않으려는 괜한 핑계이겠죠?

사실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잘 하고 있는지 괜한 의문이 있어요.

남이 전혀 인정하지 않는 일을 이렇게 하고 있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물론 가장 큰 이유는 "목구멍이 포도청"이라는 말이겠군요.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그만 둔다면 당장 먹고 살 것이 없으니.. 그 동안 모아 둔 것도 없고요.

뭔가 새로운 것을 시도할 아이디어도 없는 점도 있고요.

인생에서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싶은데, 용기가 없네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