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러니

in kr •  last month  (edited)

세상의 아이러니에 대해서 떠올리다보면 내 인생에서도 떠오르는 부분이 있다.

부모님의 이혼 과정에서 아빠가 자기가 죽어버리겠다며 칼을 빼들었던 적이 있고, 언니가 아빠를 말렸고, 나는 경찰을 불렀다.

그 후에 몇달이 지나 엄마가 아빠에게 위자료를 주고 (아빠가 여자가 있으셨고 그걸 빌미로 이혼을 요구한 것이었지만 아빠가 위자료를 안 받으면 이혼해주지 않겠다고 하셨기에 엄마가 돈을 주고 이혼을 하셨다) 이혼을 하셨고, 그 몇달동안 우리는 어색하게 한집에서 살았다.

나는 부모님의 이혼과정에서 아빠가 칼을 빼든 것에서 트라우마가 생긴건지, 그 뒤부터 잠을 자다 종종 비명을 지르며 깨곤 했다. 그 버릇은 꽤 오래 가서 남편과 결혼 후까지도 이어졌다. 현재는 사라진지 오래 되었다.

나는 바로 아빠 때문에 그 보기 좋지 않은, (나에게서 나의 내면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 같아 없애버리고 싶지만 없어지지 않는) 버릇이 생겼다.

그리고 꿈에서도 늘 아빠가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버릇이 생겼던 초기에는 꿈에 아빠가 쫓아오는데 내가 이 끔찍한 상황에서 벗어나려면 꼭 비명을 질러야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을 꿈에서 알게 되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꿈에서 아빠가 나와서 아빠에게서 도망치려 비명을 지르며 식은 땀을 흘리며 깼는데, 나의 비명 소리를 듣고 아빠가 놀라서 내 방으로 달려오시곤 했다. (그럼 나는 아빠 몰래 마음 속으로 또 한번 비명을 지르게 된다.. 꿈에서는 도망쳤는데 현실에선 어떻게 도망을 칠 것인가..)

아빠는 어찌됐건 나에게 무슨 일이 생긴 줄 알고 걱정이 되서 막내딸에게 달려오셨을 것이다.

칼을 빼들고 죽겠다고 하셨던 것도 어찌됐건 우리 가정에서 나가고 싶지 않아서 였을 것이다.

나는 못 봤지만, 언니는 아빠가 이혼 해준다고 말씀하시고 나서 아빠가 우는 걸 봤다고 한다.

내 기억에는 아빠는 운 적이 없다.
엄마를 때린 다음 날에 약간 기 죽은 모습은 보였어도.

나를 상처 준 그 장본인이 내 걱정을 하며 나에게 달려온다. 참 아이러니다.

우리는 진심으로 마음을 준 상대에게 상처 받는다. 이것도 아이러니다.

우리는 태어나서 살아가며 크고 작은 상처들을 받았다.

다 잘 살고 싶어서다.

앞으로도 잘 살고 싶을 것이기에, 우리는 크고 작은 상처들을 계속 받을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인생을 진심으로 대하고 있기에.

상처 받는 것을 너무 두려워하지 말고, 엇, 오늘도 이런 상처를 받았군, 상처를 또 받다니 당황스러운데? 라고 생각하며 이 상처에는 도대체 어떤 의미가 있을 것인지,

나의 마음과 그의 마음을 다시 한번 돌이켜보고 상상해보며 우리의 상처가 더 나은 우리의 관계를, 더 성숙한 자신을 만들 수 있도록,

오히려 상처 없는 사람보다 이 상처로 내가 더 깊어질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허황된 꿈 꾸기를 포기하지 말고,

상처를 아예 받지 않기 위해 모든 기회와 통로를 차단하지 말고, 모든 통로를 열어두고, 상처 받고, 그 속에서 깊어지자.

그리고 늘 상처 받고도 밥 먹고 잠 자고 내일 또 일어나는 너와 내가 있기에, 우리 덜 억울해 하자.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상처주는 사람도 어떨 때는 한없이 연약한 존재가 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더 연약한 존재로부터 위안을 얻기도 하고...
아버님도 어떻게보면 약한 존재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누군가에게 위로받고 싶고 인정받고 싶었던... 표현을 잘 못하셨던게 못내 아쉽네요 ㅠㅠ

상처주는 사람도 한없이 연약한 존재가 되기도 한다는 말씀에 동감해요.. 어쩌면 약하기 때문에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그런 식으로 상처를 줬던건지도 모르겠어요~~

맞아요.. 아빠도 인정 받고 싶으셨던게 아닌가 싶어요~~~ 하지만 와이프도 자식들도 누구도 아빠를 인정해주지 않았고 친근하게 대하지 않았던거 같아요..

우리가 아빠를 다르게 대했더라면, 아빠도 다르게 행동하셨을까 생각해보게 되네요..

이렇게 말씀하시는 따님을 두셨으니 아버님께서도 다 이해하고 계실 거 같아요. ^^
주제 넘지만 막내딸의 비명소리에 제일 먼저 달려오신 아버님의 심정이 제일 본심에 가깝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모쪼록 두 분의 앞날에 축복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맞아요.. 아빠도 딸이 걱정되서 달려오셨을 거예요~~~

맞아요. 너무 억울하다 생각하지 말아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