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생각] 희미한 기억을 선명하게 할 수 있는 것.

in kr •  9 months ago  (edited)

여행 사진을 정리하면서 들었던 생각은
순간 순간 기억들을 회상할 수 있는게
사진 밖에 없더라

“추억은 머릿 속에 저장하는 거야!” 라고 말하고 다녔지만 지금 생각했을 땐 좋던 나쁘던 사진 한 장이라도 찍어 놓을 껄... 후회가 든다.

외할머니 사진이 내게 정말 많다.
외할머니는 사진을 찍히는 것을 정말 좋아하셨다.
비록 지금은 하늘나라에 계시지만 외할머니 사진을 볼 때마다 얼마나 보고싶은지 모른다.
중학교 때 헌 옷 단추를 뜯어 브로치 만드는 거에 관심이 많아 여러개 만들면서 외할머니한테 선물을 드린 적이 있는데, 사진 속에서 내가 만들어준 브로치를 하신 모습에 눈물이 났다.
반짝거리는 단추들이 내가 손으로 만든거였기에, 그 추억에 빠져들었다.
사실 사진을 보기 전 까지 선물해드린 기억이 없었는데, 사진 보니 선물해드렸던 기억이 났었다.

사진은 희미한 기억을 선명하게 해준다.

Posted using Partiko iOS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어떤 브로치였는지 보고 싶네요.

이사 오고 나서 중 고등학교 때 물건들은 전부 버려서 어디있는지 모르겠네요 ㅠㅠ 신경써서 만들었던 것들은 안 버린 걸로 기억하는데, 한번 방 정리를 해봐야겠어요 ㅎㅎ

Posted using Partiko iOS

아마 하늘 나라에서도 예쁜 브로치하고 벨라널스님 생각하고 계실거예요!
우리 손주 항상 고맙고 사랑한다고 말씀하시네요~^^

언제나 마음 속에 외할머니와 함께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너무 감사해요 !!!

Posted using Partiko i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