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쟁이 #70] 이게 좋아질 줄 몰랐습니다 - JCAR게임 13차참여

in hive-199903 •  28 days ago 

저희 아버지는 전라도 분이십니다.
제가 어릴때 지금은 돌아가신, 당시 목포에 사시는 고모님께서 명절때나 특별한 날 저희집을 방문하실 때면 항상 삭힌 홍어 한마리를 가지고 오시곤 했습니다. 어릴땐 그 냄새가 너무 싫었습니다. 당시에 자가용도 아니고 대중교통을 타고서 어떻게 그 냄새가는 홍어를 가지고 서울까지 오셨는지..
지금 저도 그렇지만 아이들에게 맛있는 음식이 있을 땐 먹어보라고 하는 것 처럼, 항상 홍어를 먹어보라고 하실 때마다 도망다니곤 했었습니다.
한조각만 먹어도 눈, 코, 입이 뻥 뚫리는 홍어가 너무 싫었습니다.
홍어하면 정말 정말 싫었던 기억만 있습니다.

image.png

그런데!
그렇게 싫었던 홍어가 군대를 다녀오고 난 20대 중반쯤 되니 맛있게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집에서 아버지께서 홍어를 드실 때 옆에서 술도 한잔 따라드리면서 한점 두점 먹게 되었습니다.
김치와 삼겹살 그리고 홍어 한점의 그 삼합의 맛을 알게 되었습니다.
세가지 맛이 입안에서 하나가 되는 그 맛은 정말 환상이었습니다.

그리고 또 20년이 흘렀습니다.
40대 중반이 된 지금 그렇게 싫었던, 하지만 20대 중반에 그 맛을 알게 된 홍어는 없어서 못먹는 음식이 되어 버렸습니다.
간혹 그 맛이 너무 생각나서 마트에가서 칠레산 홍어 한팩을 사오곤 하는데.. 아쉬움이 많이 있습니다.

먹고 싶은 해산물이자 기억에 남는 해산물에 대한 추억, 홍어였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저는 홍어 들어봤어요. 냄새는 매우 독특하죠~

직접 드셔보시면 코가 뚫리고 귀가 뚫릴겁니다~ ^^

전 아직 홍어는 ㅠㅠ

홍어의 참 맛을 아시는 분이 많지 않습니다~ ^^

금일 회의간식은 삼합으로??

삼합 맛있는집이 있다면야~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