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그림일기 -유충을 아는 자-

in hive-199903 •  2 months ago 

안녕하세요.
오남매 맘 리자입니다.
매일 매일 열심히 손가락(가운데.... 이유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 걍 젤 길어서...)으로 5호를 그리고 있습니다.

IMG_1217.JPG
ㅋㅋ 조작 미숙함이 그대로 드러나네요. 원래 잘하는 사람이 아니니 그냥 올립니다. 절대 수정하기 귀찮아서가 아닙니다.

도서관을 종종 이용하는 저희 집은 다둥이라 다둥이를 인증하면 책을 더 많이 더 오래 빌릴 수 있답니다. 아빠, 엄마, 1호, 2호 가 다 빌리면 80권을 책을 빌릴 수 있답니다. 작은 도선관인 셈이죠. ㅎㅎㅎ 그래서 도서관에 갈 땐 슈트 케이스를 가져갑니다. 책을 잔뜩 빌려서 슈트 케이스 채로 거실에다 두고 수시로 볼 수 있게 해 놓죠. 그래서 자연스레 5호도 책을 본답니다.

누나들이 5호를 위해서 팝업북을 빌려오기 시작했습니다.
5호가 신나게 책을 보는데 애벌레가 갑자기 튀어나왔습니다. 순간 5호가 외쳤습니다.

"애벌!!!!"

애벌??? 레는 어디로?? 알긴 아는데 꼭 한 글자씩은 틀리는거니~ 세 글자니 하나는 빼먹는 겨??

IMG_4587.jpg
이 책입니다.

이 일은 몇주 전에 있었던 일인데 그림을 그리고 5호에게 보여주니
"애벌~레!"
라고 말을 잘합니다. 아이들의 웃긴 순간은 금방금방 지나가네요. 기록을 잘해 둬야겠어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정말 갈때마다 작은 도서관 하나씩 빌리는거네~
넘 귀엽당..

사실 내가 책을 안읽어주는데 다 읽고 반납하는건지 모르겠어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