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 밤 , 또 다른 신세계 종말은

in hive-196917 •  last month 

낙원의 밤을 봤습니다. 낙원의 밤은 넷플릭스에서 상영중인 영화입니다.

영화에서 낙원은 제주도였습니다. 하지만 낙원은 밤이었습니다. 제주도의 밤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영화는 르와르 타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배우 전여빈은 이 영화를 소개하면서 재미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영화에는 반가운 인물들이 등장합니다.

20210413_000911.jpg

우선 전여빈이 눈에 띕니다. 전여빈은 빈센조에서 홍차영 변호사로 열연을 하고 있습니다.

똘기가 충만한 걸크러쉬의 모습을 보여줘 사이다같은 맛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홍차영 변호사가 분노속에 코믹함을 담고 있다면 전여빈이 열연한 인물은 매우 농도가 짙은 우수를 지니고 있습니다.

캐릭터상으로만 보면 매우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전여빈의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도 반갑지만 엄태구를 만난다는 것도 즐거운 일입니다.

엄태구는 거친 성정속에 여린 감성이 숨겨져 있는 독특한 캐릭터입니다. 엄태구는 어떤 배역을 맡기던 엄태구 스타일로 소화해 냅니다.

계엄군 역할도 갱스터 역할도 엄태구 스타일이 있습니다. 전여빈은 함께 출연한 엄태구에게 너무 에너지가 넘친다는 표현을 했습니다. 어느 배역을 맡든 에너지가 발산된다는 것입니다.

이런 것은 같은 공간에서 호흡해야 느끼는 감성일 것입니다. 하지만 스크린만 봐도 엄태구의 진지한 모습은 전여빈의 말을 이해하게 합니다. 이 작품에는 차승원이 조폭 보스급으로 나옵니다.

엄태구와 숙명적으로 적으로 엮였지만 상당히 매력이 있는 갱스터입니다. 강호의 법도를 지키는 협객의 풍모가 풍기기도 합니다.

매우 잔인한 싸움꾼이지만 나름 규칙이 있어 보이기도 합니다. 차승원이 열연한 보스는 송강호나 박상면이 보여줬던 보스와는 다른 느낌입니다. 차승원은 품의와 절도가 있고 냉정하게 계산을 할 줄 아는 스타일입니다.

낙원의 밤에는 많은 인간군상들이 나옵니다. 길지 않은 런닝타임안에 많은 요소들과 등장인물들의 사연을 각각의 관점에서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좋은 배우 못지 않은 연출력도 돋보입니다. 마녀와 신세계를 감독한 박훈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기 때문입니다. 신세계는 그 음울한 음악이 여전히 뇌리에서 떠나지 않고 있습니다.

조폭 패러디에서도 매우 흔하게 등장하는 배경 음악입니다. 많은 팬들은 신세계하면 영화 내용 못지않게 ASMR로 기억할 것입니다. 박훈정 감독하면 또 떠오르는 영화는 마녀입니다.

고딩이 세상을 피칠갑으로 물들여 놓는 이 영화는 반향을 크게 일으킨 바 있습니다.

마녀를 통해 발굴된 배우가 김다미로 이태원클라쓰에서 천재 똘기 직진녀를 열연한 바 있습니다.

박훈정 감독과 차승원 엄태구 전여빈 등이 호흡을 맞춘 이 작품은 빠른 진행이 돋보입니다. 죽을 때 죽더라도 터져나오는 유머들은 언발런스하면서도 극적 재미를 배가 시켜주는 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