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책리뷰) 꽃들의 말

in hive-196917 •  2 months ago 

IMG_7298.jpg

책의 제목도 관심을 끌었지만, 책의 생김새가 더 관심을 끌게 한 책이다.
다른 책과 달리 아주아주 길다랗게 생긴 책이었다.
그리고 세가지 꽃에 대한 마치 신화같은 이야기를 해주는 책이다.

IMG_7297.jpg

패랭이꽃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는 부분에서는 그림이 그리고 싶어져서 그림까지 그렸다.
뭔가 동화 속을 혹은 만화 속을 서성이는 느낌이 드는 책이었다.

아이들에게 외모의 아름다움을 지나치게 칭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아이가 얼마나 명석하고 재미있는지 계속 말해주는 것도 좋지 않다. 이런 일이 반복되면 아이들은 기괴한 허영에 빠져 기회가 될 때마다 작은 서커스의 동물들처럼 재능이나 지식을 자랑해 보이려고 할 것이다. 어린 아이들은 경험에서 얻는 요령이 부족하기 때문에 재롱을 부리거나 잘난 척하다가 웃음거리가 되기 쉽다. 아이들은 종종 자랑의 수위를 잘 조절하지 못한다.

-요즘 아이들을 보고 무조건 잘한다잘한다 하는 엄마들이 많다.
예전에는 칭찬이 부족한 것이 탈이었는데, 요즘은 칭찬이 과한 것이 탈인 듯하다.

꽃들로 재미있는 이야기를 풀어가는 어른을 위한 동화같은 책이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KakaoTalk_20210722_161522824.gif

재미있는 책이네요^^ 책의 생김새도 그렇구요..
그림솜씨도 아주 훌륭하십니다^^

네, 아주 특별한 책이었습니다.

동화속을 서성이는 느낌이셨다니 너무 아름답네요. 패랭이꽃 잘 그리셨습니다. 떨어질 때까지 그 색이 변하지 않는 군요. 처음알았어요. 생명이 다 할때까지 태우는 그 꽃이 참 안쓰럽기도 하고요.

책 속의 이야기가 제게 그림을 그리게 하더라구요.
제 취미 중 하나가 그림그리기인데, 전혀 소질은 없습니다. 그냥 보고 따라 그리는 것까지만 취미삼아 가끔 합니다.^^

소질이 없는 건 아닌거 같은데요. 너무 이뻐요.^^

뭐든 과한것은 안좋은것 같습니다. ^^

중간을 지키면 살아야 하는데 말이죠.
인생을 잘 살아내기 위해서는 그 중간을 끊임없이 찾아 살려고 노력하는 것 같아요.

와~ 패랭이 꽃 그림도 글씨도 너무 예쁜데요~

그림을 잘 그리진 못하지만 가끔 따라 그리는 걸 좋아합니다.
그림은 타고난 소질이 꼭 필요하다고 하던데, 제겐 그건 없네요..ㅋ

그 정도면 훌륭하십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