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완의 어느 날

in SteemZzang •  2 months ago 

20210725_094805.jpg

밖을 보니
도저히 나갈 엄두가 나지 않아
평소에 쓰지 않아
모셔둔 양산을 꺼내봅니다

벌써 처분하고
남은 양산을 펼쳐놓고 보니
굽은 나무가 산을지킨다는
말이 떠오릅니다

맘에 드는 걸로 골라가고
남은 양산
자리차지 한다고 구박했는데
이제 효도하네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