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일 - 야고보

in SteemZzang •  2 months ago 

Screenshot_20210724-125401.jpg
20210724_125431.jpg

성 야고보(Jacobus) 사도는 제베대오의 아들이며 사도 요한(Joannes, 12월 27일)의 형이다. 성 야고보와 성 요한은 갈릴래아 출신으로서 예수님의 부르심을 받았을 때 배에서 그물을 손질하고 있던 어부였다. 그들은 부친과 함께 갈릴래아 호수에 배를 띄워 고기잡이로 살던 사람들이다(마태 4,21-22; 마르 1,19-20; 루카 5,10-11).
그들은 카파르나움 회당에서 나와 예수님과 함께 시몬과 안드레아(Andreas)의 집에 갔을 때 열병으로 누워 있던 시몬의 장모를 예수님께서 낫게 해주신 현장에 있었다(마르 1,29-31). 그들은 또한 어머니와 함께 예수님께 와서 “스승님의 나라에서 저의 이 두 아들이 하나는 스승님의 오른쪽에, 하나는 왼쪽에 앉을 것이라고 말씀해 주십시오.”(마태 20,21) 하고 청했던 사람들이다. 또 성격이 급해서 예수님으로부터 ‘천둥의 아들들’이란 뜻을 지닌 ‘보아네르게스’라는 이름을 얻었고(마르 3,17), 예수님께서 사마리아에서 냉대를 받자 “주님, 저희가 하늘에서 불을 불러 내려 저들을 불살라 버리기를 원하십니까?”(루카 9,54)라고 말하기도 했다. 예수님께서 회당장 야이로의 죽은 딸을 살리실 때도 성 베드로)와 그들 형제만 따라오게 하셨으며(마르 5,37), 예수님의 영광스러운 변모 순간에도 성 베드로(Petrus, 6월 29일)와 그들 형제만 함께 자리하게 하셨고(마태 17,1; 마르 9,2; 루카 9,28), 겟세마니(Gethsemane) 동산에서 기도하실 때도 그러하셨다(마태 26,37; 마르 14,33).
사도행전에 따르면, 성 야고보는 헤로데 아그리파 1세 임금에 의해 예루살렘에서 참수형을 받고 사도로서는 첫 순교자가 되었다(12,1-2). 전승에 의하면 그는 사도들이 복음을 선포하기 위해 사방으로 흩어졌을 때 유다와 사마리아에서 활동하다가 에스파냐 북서부 갈리시아(Galicia) 지방까지 갔다고 한다. 그러나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다시 돌아왔다가 예루살렘에서 순교하였다. 그가 순교한 곳에는 후에 그를 기념해 성 야고보 성당이 건립되었다. 그리고 그의 제자들이 성 야고보의 유해를 갈리시아 지방으로 옮겨 모셨다고 한다. 그런데 711년 에스파냐와 이베리아반도 전역이 아프리카 북부에 살던 무어족의 침략을 받아 점령당한 뒤 성인의 유해 또한 그 행방을 알 수 없게 되었다. 그러던 중 813년에 그 지방에 살던 한 은수자가 별빛에 이끌려 기적적으로 성 야고보의 무덤을 발견하면서 그 위에 성당이 건립되고, ‘별들의 들판’이란 뜻에서 ‘콤포스텔라’라고 불렀다. 그리고 이 성당을 중심으로 형성되기 시작한 도시는 자연스럽게 성인의 이름을 따서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Santiago de Compostela)로 불리게 되었다.
그 후 성 야고보의 무덤에서 기적이 많이 일어나고 예루살렘이 사라센 제국에 의해 점령되면서 순례가 어려워지자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는 로마와 함께 유럽인이 즐겨 찾는 3대 순례지로 떠올랐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전 유럽을 가로질러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로 향하는 여러 순례길이 생겨났다. 후대에 ‘카미노’(Camino)로 불리게 된 이 순례길에는 순례자를 위한 많은 성당과 수도원이 건립되어 숙소까지 제공하면서 순례자의 영적인 도움뿐만 아니라 안전과 쉼터를 제공하는 데 힘썼다. 중세 전설 중에는 에스파냐 중북부 지역에 이슬람교를 믿는 무어인들이 침략했을 때 성 야고보 사도가 백마를 탄 기사 모습으로 나타나 앞장서 무찔렀다는 이야기도 전해온다. 그래서 에스파냐 미술 작품에서 종종 말을 탄 기사의 모습으로 성 야고보가 등장하는데, 그를 보통 ‘성 야고보 마타모로스’(Santiago Matamoros)라고 부른다. 이런 이유로 성 야고보는 에스파냐와 포르투갈의 수호성인으로 큰 공경을 받고 있다.
교회 미술에서 성 야고보는 순례자의 수호성인답게 보통 순례자의 모습으로 많이 그려진다. 그는 순례자들이 사용하는 지팡이와 물병으로 사용한 호리병을 들고 있고, 뜨거운 태양을 가려줄 모자와 조개껍데기도 자주 등장한다. 조개껍데기는 성 야고보 사도와 관련된 전설에서 유래한다. 그가 순교한 후 제자들이 그의 시신을 빈 배에 태워 띄우자 이베리아반도 해안까지 갔는데 성인의 유해가 조개껍데기에 싸여 손상되지 않았다고 한다. 또 다른 전설은 어느 기사가 말을 타고 가다가 물에 빠졌는데, 성인으로 도움으로 조개껍데기에 둘러싸여 무사히 살아 나왔다고 한다. 그래서 조개(조가비)껍데기는 성 야고보를 상징하게 되었고, 오늘날 그 문양은 카미노 순례길에서 산티아노 데 콤포스텔라 방향을 가리키는 표지판에도 사용되고 있다. 예수님의 열두 제자 중에는 두 명이 야고보가 있다. 전통적으로 단순히 혼동을 피하고자 제베대오의 아들이자 사도 성 요한의 형인 야고보는 대(大) 또는 장(長) 야고보로,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5월 3일)는 소(小) 또는 차(次) 야고보로 부르고 있다.

=====================================

참고자료
고종희 저, 명화로 읽는 성인전(알고 싶고 닮고 싶은 가톨릭성인 63인) - '대 야고보', 서울(한길사), 2014년, 110-114쪽.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성 야고보 사도',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144-147쪽.
신치구 저, 성서와 전설에서 본 열두 사도의 생애 - '대 야고보',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115-156쪽.
정진석 저, 위대한 사명(구세주의 협조자들) - '대야고보 사도', 서울(가톨릭출판사), 2019년, 129-150쪽.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8권 - '야고보',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1년, 5900-5902쪽.
L. 폴리 저, 이성배 역, 매일의 성인, '성야고보 사도', 서울(성바오로), 2002년, 180-182쪽.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