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잡기 21-172] 귀성

in SteemZzang •  26 days ago 

20210921_142558.jpg

애호박, 가지, 양파, 고추, 파, 부추,
배홍동, 신라면 컵면... 등.
가족3의 저 조그만 여행가방이
터질듯 하다.

먹고 살겠다고 꾸러미 꾸러미.
헉, 가방만 신경 쓰느라 차표 예매를 안했네.
이래서 늘 잔소리를 해야한다니까.
가방 꾸리고 2시간 동안 차 시간 기다리는 중.

울집 둘째가 언제 똘똘해질지 츠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image.png

ㅋㅋㅋㅋㅋ 부모님들 눈엔 자식들이 언제나 아기같은 가봄ㅎㅎㅎ
나도 지금 집에 가는데 뭔 반찬들을 그리 많이 싸주시는지...ㅎㅎㅎ
무거버...😭😭😭😭 ㅋㅋㅋㅋ

혼자 지내는 아드님 식사가 늘 걱정이실듯.....

부모님 마음이 느껴지네요~ ^^

여행은 즐거우셨나요? ㅎㅎ

이제 귀경해야죠 흐흐

일상이 기다리고 있으니... ㅎㅎ

그냥 그대로 두면 다 알아서 하는 날이 오고야 말지 않겟습니까?
그대로 그렇게
그대로 그렇게

큰일은 안나더라구요. 어쨌든 차 타고 갔으니. ㅎㅎㅎ

@banguri님이 당신을 멘션하였습니다.

https://www.steemit.com/@banguri/9-22-again-2

서로가 부족한 점을 잘 메꾸면 가족이죠 ㅎㅎ
그래서 저 때문에 아내님이 항상 고생입니다^^;;

집에서는 응석을 부리느라 그러지만
밖에 나가면 다 똘똘해집니다.
걱정 뚝 하셔도 됩니다.^^